미사의 신비


로그인 회원가입
제목
  15. 주님의 얼굴을 마주 뵙고
이름
  운영자  (Homepage) 작성일 : 2005-12-24 09:30:23  ;


[15. 주님의 얼굴을 마주 뵙고]


상팀브르의 토마스 주교는 심오한 학식과 깊은 성스러움으로 유명하셨
던 도미니꼬회의 주교이셨는데, 그 분이 다른 많은 분들과 함께 목격하
신 기적을 묘사하신 바 있습니다.

도우이 시에 있는 성 어맨드 성당에서 구원의 주님께서 신자들에게 현시
하셨다는 말씀을 전해 들은 토마스 주교님은 곧 그 성당으로 찾아가서
그 곳 사제에게 성합을 열어 예수님의 몸인 성체를 볼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주교님의 오셨다는 소식을 듣고 많은 신자들도 모여들
어 전능하신 주님의 현존을 다시 체험하고자 했지요. 주교님은 그분이
보신 바를 다음과 같이 설명하셨습니다.

"저는 우리 주님의 얼굴을 마주대고 뵈었습니다. 그분의 두 눈을 맑고
놀라운 사랑의 표현을 담고 있었습니다. 그분의 머리카락은 풍성하고
어깨위로 흘러내리고 있었지요. 그분의 이마는 넓고 높았으며 볼은 창백
했고, 머리를 약간 기울이고 계셨어요. 사랑하는 주님을 뵈옵자 저의
마음은 기쁨과 사랑으로 불타올랐습니다.
조금있자 주님의 얼굴은 깊은 슬픔에 잠기는 것 같았습니다. 수난의 때
에 지니셨던 것같은 표정이었습니다.
그분은 가시관을 쓰고 계셨고, 얼굴에 붉은 피가 흐리고 있었습니다.
사랑하올 구원의 주님께서 그렇게 변모하시는 것을 보자 저의 가슴은
몹시도 괴로워졌고 눈에서는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습니다.
저는 바로 제 머리안으로 가시의 뽀족한 끝이 파고드는 것 같은 파고드
는 것 같은 아픔을 느꼈습니다."

(미사의 신비)


( http://마리아.kr )





14. 사랑의 환희속에 기절
16. 너무 긴 미사의 이유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Oldies